> 좋은글 > 언론보도내용
 
    
뉴욕사모세미나 (아멘넷 뉴스 2007년2월27일)
고복희 [kbh1557]   2011-10-16 오전 11:47:25 2343
  
고복희 사모 초청 사모세미나
50여명의 사모가 뜨거운 눈물로 기도하고 회개




고복희(동선교회)사모의 사모세미나가 열려 50여명의 사모가 뜨거운 눈물로 기도하고 회개했다.

2월 27일(화) 오후 2시부터 뉴욕 퀸즈중앙장로교회(담임 안창의 목사)에서 시작한 사모세미나는 세미나가 끝난 후에도 사모들의 뜨거운 기도로 그칠 줄을 몰랐다.

목회자 사모 살리기 운동본부장인 고복희사모는
박재열 목사의 사모로서 자신의 경험을 간증으로 이야기하며 사모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오전에는 박재열 목사가 인도하는 목회자 세미나가 진행됐으며 오후에는 사모세미나와 목회자 세미나가 다른 공간에서 동시에 열렸다.

‘방언공장’ ‘감사 사모’등으로 불린다는 고 사모는 주안에서 자유함을 얻고 능력받아 집회를 인도한다고 소개하고 걸죽한 찬송과 지칠줄 모르는 열정으로 기도하고 안수하며 능력집회 스타일로 인도해갔다.

고복희사모는 사모들에게
 
1. 지혜로운 내조자가 되라
2. 인도자(남편)에게 순종하고 복종하며 존경하자
3. 설교 말씀을 받을 때에 하나님의 말씀으로 ‘아멘’ 하자
4. 교회와 목사님과 성도를 사랑하며 희생하자
5. 영혼을 사랑하고 기도와 전도에 힘쓰자
6. 사모의 올바른 물질관이 필요하다고 강의했다.

고 사모는 대부분의 목사는 완전하지 못하고 다 갖추지 못하기 때문에 목사가 부족하면 그 부분을 채우라고 말하며 하와가 아담의 갈비로 창조된 것처럼 제자리인 남편의 갈비의 위치로 찾아가야 행복해진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교회는 한사람의 희생자가 있어야 성장하고 부흥한다고 말하고 사모가 희생의 제물이 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고 사모는 “사모들의 간절한 기도와 방언의 폭발은 놀라울 정도이상이다. 뉴욕 교계에 성령의 충만한 역사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은 고복희사모의 세미나 내용이다.

- 나는 최자실 목사 플러스 현신애 권사같은 삶을 살겠다.
- 부부는 서로 부족하니 만나게 하신 것이다.
- 결혼은 갈비가 제자리로 돌아간 것이다.
- 답답할 때 우니까 은혜가 살아나고 회복이 되더라
- 사모 통해서 은혜 받은 사람은 교회를 안 떠난다
- 대장은 목사님, 집에 가도 계시고, 교회가도 계시니 얼마나 좋은가?
- 대장을 불편하게 하면 안된다.
- 이왕 빠질려면 남편에게 빠져라
- 1-2명이라도 교인 있으면 그 교인들 붙잡고 기도해라
- 교회도 목사와 연애하러 오는 사람도 있다.
- 우리 박 목사님이 멋있어 보여도 신경 끊어라. 내가 있다.
- 깊은 기도합시다.
- 성도 사랑합시다
- 희생합시다
- 지금까지 참았으면 앞으로도 더 참읍시다.
- 돈은 잃어도 사람을 잃지 말자
- 기도의 사람은 기도로 회복을 한다
- 은혜 받으면 그것 실천하기에 바쁘다
- 어떤 사람은 은혜받기 위해 돌아만 다닌다. 그럼 언제 실천하는가?
- 나는 이리보나 저리보나 기도원 원장감인것 같다
- 나는 명절과 생신 때 남편에게 절한다. 그리고 돈줄 때도 한다.
- 절하는 것은 내가 낮아지는 것이 아니고  인정받게 되더라
- 남편을 차버리지 말고 그 분보다 더 올라가면 안된다.
- 남편의 품안에 들어가 품안에 안겨야 맞는 것이다
- 남편 때문에 사모님이 되는 것이다. 책장사나 약장사가 말하는 싸모님과 틀리다.
- 밥상 차릴 때 꼭 남편의 밥 뚜껑을 덮는다
- 옛날에는 남편을 우리 주인양반이라 불렀다.

다음은 극동방송에 방송된 남편 박재열 목사 즉석 5행시이다

박: 박씨라 하여 박력만 있는가 생각했는데
재: 재미있고 구수한 말씀선포에
열: 열심히 전도하라 모두들 아멘!
목: 목숨 바쳐 충성하시는 그 모습 속에
사: 사랑의 예수님을 꼭 닮으셨네요

(IP : 122.37.119.88)
  개척교회사모수기 "끌면 밀고" (생명샘 1984년7월호) (2004-12-21 오후 4:09:10)
  사모 내조가 교회와 목회자 살립니다(교회와신앙) (2011-09-18 오후 1:27:32)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3     [사모님,우리 사모님] 지원단체, 어떤 도움 주나(국민일보2013년3월8일)     관리자     2014.12.18     2575  
  12     박재열목사5행시(1996년 극동방송 새롭게하소서에 방송)     고복희     2011.08.16     2903  
  11     희생의 제물 되어(월간목회 2003년9월호)     관리자     2004.12.21     4815  
  10     피와 땀과 눈물의 열매 (교회신보 2001년6월16)     고복희사모     2004.12.21     4662  
  9     개척교회사모수기 "끌면 밀고" (생명샘 1984년7월호)     고복희사모     2004.12.21     5166  
      뉴욕사모세미나 (아멘넷 뉴스 2007년2월27일)     고복희     2011.10.16     2344  
  7     사모 내조가 교회와 목회자 살립니다(교회와신앙)     고복희     2011.09.18     2849  
  6     사모를 살리면 교회가 산다 (크리스챤타임스 인터뷰 2009.8.6)     관리자     2009.08.28     3563  
  5     "예수영생 보험 전파하라"(크리스챤연합신문 제116호)     고복희     2008.06.25     3504  
  4     사모 세미나를 다녀와서 (그리스도 복음신보 제91호)     고복희     2008.06.12     4508  
  3     목회자 사모가 울고 있다. (교회와 신앙 제52호)     고복희     2008.06.11     3088  
  2     뛰쳐나온 사모들에게영육의쉼터가 필요하다(교회신보,제511호)     고복희     2008.06.06     3237  
  1     "사랑과 사명으로 무장된 열정 사모" (목회자 사모신문)     관리자     2008.05.06     277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