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좋은글 > 언론보도내용
 
    
피와 땀과 눈물의 열매 (교회신보 2001년6월16)
고복희사모 [master]   2004-12-21 오후 4:09:17 4662

피와 땀과 눈물의 열매



다윗도 하지 못한 성전 건축을

우리는 하였네.
한번도 아니고 두 번씩이나

 18년 전 이곳에 "동선"이라 이름 하여
조그마한 28평 건물에

여섯 식구 조촐하게 모여 예배드렸네

 
눈물방울 음식 삼아 끼니 메우고
예배당 청소하다 빈혈로 쓰러질 때
하늘 한번 쳐다보고 성전 바라보며
아버지여! 내 모습 이대로 받으소서!


 토요일 빈 지갑 손에 들고서
천호시장 골목에 버려지는 배추 우거지를
한 고개 이어다가 석유 곤로 불에 얹어
여러 차례 삶아서 주일날 모인 성도
된장찌개 수제비도 웃음 꽃 진수성찬

 

우유 먹고 싶어 졸라대는 철없는 세 살배기
새벽예배 드리고서 기도 할 때면
문 열고 다가와서 손을 잡고는
강단 밑에 지하방도 내집이라고
같이 자자 같이 자아~
어린 것 재워 놓고 다시 성전에


내일일은 난 몰라요 하루하루 살아요
불행이나 요행함도 내 뜻대로 못해요
열심히 찬송하고 기도하면
아침밥 라면도 웃음 꽃 피네


 둘이서 새벽예배 찬송할 때에
출입문 열리며 발자국 소리
한사람 오는구나 생각 하다가
찬송가 곡조까지 틀려버려도
기쁨과 감사로 예배드리네


평일 날 우리가족 네 식구뿐이지만
주일날 친인척 어른이 여섯
그래도 할렐루야 찬송이 절로 나네


아침밥 짓기 전에 흥얼흥얼 찬송하며 
빗자루 손에 들고 교회주변 청소하면
이웃 어른 웃으시며 하시는 말
“젊은 사람들이 인사성 밝고 부지런하다”고
칭찬 칭찬 또 칭찬


두 아이 집에 두고 전도하고 심방하다
지치고 낙심 될 때에 무릎 꿇고 기도하다가
잊었던 감사 다시 찾았네


부르짖어 기도하고 전도하고 또 하였더니,
어느 새 한 사람씩 한 사람씩 예배 인원이 늘어나서
1982년 9월 16일 창립하여 그 해 말 30여명


해가 바뀌고 이제는 10만원씩 월급이 나오니
십일조 선교비 구제비 떼어놓으면 그래도 2만원이 남아
그것으로 생활비 하였다네.


 친정엄마 찾아가서 쌀 한말 얻으려다
시집간 딸 가난하다 속상하여 하실 까봐
돈 없고 쌀 없다고 속으로만 하였다네.

허탈 한맘 뒤로하고

두 시간 반 열차 타고 버스 타면
차멀미 심한데다 낙심하여 지칠 때도
안 믿는 부모 형제 예수쟁이 욕할까봐
세상사람 날 부러워 아니 하여도
나도 역시 세상사람 부럽지 않네


초창기에 전도하여 열매 맺어서
지금의 자랑스런 기둥들이 되고
여러 성도 집사 되어 열심히 하니
아름다운 교회요 사랑스러운 성도들이어라


어-언 18년 세월 지나니
안 믿던 부모 형제 예수 잘 믿고
동네방네 불신영혼 구원 얻으니
새 집 짓고 즐거워라 잔치한다네.
 

새 성전건축입당감사의 글(동선교회,고복희사모)

2001년6월2일오후3시

(IP : 122.37.119.88)
  희생의 제물 되어(월간목회 2003년9월호) (2004-12-21 오후 4:09:02)
  개척교회사모수기 "끌면 밀고" (생명샘 1984년7월호) (2004-12-21 오후 4:09:10)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3     [사모님,우리 사모님] 지원단체, 어떤 도움 주나(국민일보2013년3월8일)     관리자     2014.12.18     2576  
  12     박재열목사5행시(1996년 극동방송 새롭게하소서에 방송)     고복희     2011.08.16     2903  
  11     희생의 제물 되어(월간목회 2003년9월호)     관리자     2004.12.21     4816  
      피와 땀과 눈물의 열매 (교회신보 2001년6월16)     고복희사모     2004.12.21     4663  
  9     개척교회사모수기 "끌면 밀고" (생명샘 1984년7월호)     고복희사모     2004.12.21     5166  
  8     뉴욕사모세미나 (아멘넷 뉴스 2007년2월27일)     고복희     2011.10.16     2344  
  7     사모 내조가 교회와 목회자 살립니다(교회와신앙)     고복희     2011.09.18     2849  
  6     사모를 살리면 교회가 산다 (크리스챤타임스 인터뷰 2009.8.6)     관리자     2009.08.28     3564  
  5     "예수영생 보험 전파하라"(크리스챤연합신문 제116호)     고복희     2008.06.25     3504  
  4     사모 세미나를 다녀와서 (그리스도 복음신보 제91호)     고복희     2008.06.12     4509  
  3     목회자 사모가 울고 있다. (교회와 신앙 제52호)     고복희     2008.06.11     3088  
  2     뛰쳐나온 사모들에게영육의쉼터가 필요하다(교회신보,제511호)     고복희     2008.06.06     3238  
  1     "사랑과 사명으로 무장된 열정 사모" (목회자 사모신문)     관리자     2008.05.06     277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