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좋은글 > 고복희사모 글모음
 
    
나도 모르는 괴소문이
고복희 [master]   2014-12-24 오후 5:15:56 1337



 성지순례 다녀와서 몸이 너무 힘들고 허약해져서 집에서 쉬었어도 기운을 차릴

수 없어서, 1989년11월 어느 날인가 새벽예배 나온 홍희경집사를 불러달라고

해서 송천병원 좀 알선해 달라고 했다. 냉장고 소리 들리지 않는 독방에 따뜻하고

조용한 온돌방으로 알아보라고 주문했다. 그 송천병원은 홍 집사님 오빠의 후배

되는 분이 내과 과장으로 있기 때문에 병실쯤은 해택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부탁

을 하게 된 것이다.

그 내과 과장님께서는 홍 집사님에게 입원실이 없는데 어떻게 하죠? 꼭 해드리고

싶은데요. 그래서 여기저기 알아보다가 산부인과 병동에 병실이 하나있다고, 그 병

실이라도 해 드릴까요? 그렇게 해서 온돌방에 입원을 하게 되어서 하나님께 감사

했다. 내가 꼭 원하던 그런 방이어서 너무나 좋았다. 아주 조용하고 따뜻해서 좋다.

며칠 후 여전도회장들이 병문안을 다녀가고 몸이 좀 회복되어서 퇴원을 하였다.

 

그 후 이상한 괴 소문이 나돌았다. 사모님이 송천병원산부인과에서 뱃속 아기를

지우고 몸조리하고 있었다고, 온 교회가 시끄러워졌다.

또 목사님이 지훈이 낳고 수술을 해서 아이를 가질 수 없는데, 그럼 사모님이 

성지순례 가서 혹시 누구의 아기를 임신한 것 아니야? 그래서 쉬쉬하고 은밀히

일처리를 한 것 아니야? 사람들의 생각과 입은 가지가지이다. 알지도 못하고

밥먹듯이 죄를 짓고 있지 않는가? 할 일도 많은데 두루 다니며 한담하는 사람들을

마귀들이 얼마나 재미있어 하겠는가? 남들의 시선을 받으면서도 아무렇지 않은 듯,

나는 사모라서 누가 짓 밟아도 꿈틀 거리면 않된단다. 모함을 받아 억울한 소리를

들어도 나는 한번도 따지지 않았고, 오히려 모르는 척 하면서 금식하며 철야기도

하면하나님께 감사의 조건을 찾았다. 할렐루야!!

 

구부러진 말을 네 입에서 버리며 비뚤어진 말을 네 입술에서 멀리하라(잠4:24)

귀를 지으신 이가 듣지 아니하시랴 눈을 만드신 이가 보지 아니하시랴(시94:9)

 

하나님 한번도 나를 실망시킨적 없으시고 언제나 공평과 은혜로 나를 지키셨네,

오 신실 하신 주 오 신실 하신 주 내 너를 떠나지도 않으리라 내 너를 버리지도

않으리라 약속하셨던 주님 그 약속을 지키사 이 후 로도 영원토록

나를 지키시리라 확신하네. 

 

                오랜 시간이  지났어도 어제의 사건처럼 생생합니다.

   모든 시험을 다 이기고 난 후의 일들이기 때문에 꺼리킴 없이 고백합니다

                     성도사랑이 남다른 동선교회 사모 고복희

 

(IP : 122.37.119.74)
  하나님께서 특송을 하라고 (2014-12-07 오후 5:58:07)
  한마음교회로 인도하신 성령님 (2014-12-23 오후 6:30:12)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사모의 길     고복희사모     2017.08.21     1632  
  30     국립의료원을 가르쳐주신 성령님     고복희사모     2014.12.20     1427  
  29     동선의 젊은 청년들아!!     고복희사모     2017.08.07     1204  
  28     동선교회성전건축의 이모저모     고복희사모     2012.09.11     3576  
  27     이런 가정을 이렇게 전도했습니다     고복희사모     2015.11.18     2061  
  26     신,구약 성경을 2시간동안에 다 읽었습니다     고복희사모     2014.11.29     2114  
  25     처음 성령 체험을 하게 된 동기(1)     고복희사모     2014.11.20     2039  
  24     성령 춤을 추던 날(2)     고복희사모     2014.11.19     1984  
  23     희생을 각오한 나에게 하나님의 음성을(3)     고복희사모     2014.12.27     1884  
  22     성령님이 주신 예언의 말씀     고복희사모     2015.03.21     1523  
  21     성령님께서 볼링대회 일등을     고복희사모     2015.03.02     1413  
  20     집 주인 이동숙님 가정을 전도한 이야기     고복희     2014.12.17     1479  
  19     최경숙사모이야기(흙일도교회)     고복희사모     2014.12.15     1506  
  18     장인수전도사와 홍희경집사이야기     고복희사모     2014.12.12     1496  
  17     은행에서도 함께하신 하나님     고복희사모     2014.12.11     1189  
  16     새벽기도에 관심있는 하나님     고복희     2014.12.09     1209  
  15     아! 여기가 에덴동산(광릉 수목원)     고복희     2014.12.02     1225  
  14     우거지 된장찌개 맛(개척 초창기)     고복희     2014.12.02     1578  
  13     하나님께서 특송을 하라고     고복희사모     2014.12.07     1330  
      나도 모르는 괴소문이     고복희     2014.12.24     1338  
  11     한마음교회로 인도하신 성령님     고복희사모     2014.12.23     1420  

    01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