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좋은글 > 고복희사모 글모음
 
   
사모의 길
고복희사모 [master]   2017-08-21 오후 6:13:21 1024


사모의 길



내가 가는 이 길이 주님의 뜻이라면

고통의 멍에 짊어지고 웃으며 가렵니다

하나님 주신 이 사명을 생명처럼 여기며

이 생명을 다 바쳐서 주의 뜻 이루렵니다

사랑하는 사모여 우리함께 나가세

예수님 손을 붙잡고서 힘차게 나가세

예수님 나의 주님 그 사랑 이어받아

이 한 몸 희생하여 주의 뜻 이루렵니다.


모든 교회 사모들의 가는 길이 그다지 쉽지가 않아 이렇게 짧은 글을 쓰게 되었지만,

주님의 희생으로 인하여 우리의 구원을 이루어 놓으신 것을 생각하면 우리의 희생은

하늘의 상급을 위한 것이기에 예수님을 의지하며 믿음으로 이기려합니다.

2006년에 곡으로 만들어 찬양을 하고 있습니다.  사모 고복희


(IP : 122.37.119.88)
  동선의 젊은 청년들아!! (2017-08-07 오후 5:59:52)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사모의 길     고복희사모     2017.08.21     1025  
  30     동선의 젊은 청년들아!!     고복희사모     2017.08.07     792  
  29     동선교회성전건축의 이모저모     고복희사모     2012.09.11     3151  
  28     이런 가정을 이렇게 전도했습니다     고복희사모     2015.11.18     1614  
  27     신,구약 성경을 2시간동안에 다 읽었습니다     고복희사모     2014.11.29     1780  
  26     처음 성령 체험을 하게 된 동기(1)     고복희사모     2014.11.20     1651  
  25     성령 춤을 추던 날(2)     고복희사모     2014.11.19     1746  
  24     희생을 각오한 나에게 하나님의 음성을(3)     고복희사모     2014.12.27     1634  
  23     성령님이 주신 예언의 말씀     고복희사모     2015.03.21     1338  
  22     성령님께서 볼링대회 일등을     고복희     2015.03.02     1184  
  21     집 주인 이동숙님 가정을 전도한 이야기     고복희     2014.12.17     1258  
  20     최경숙사모이야기(흙일도교회)     고복희     2014.12.15     1278  
  19     장인수전도사와 홍희경집사이야기     고복희     2014.12.12     1290  
  18     은행에서도 함께하신 하나님     고복희     2014.12.11     1012  
  17     새벽기도에 관심있는 하나님     고복희     2014.12.09     1026  
  16     아! 여기가 에덴동산(광릉 수목원)     고복희     2014.12.02     992  
  15     우거지 된장찌개 맛(개척 초창기)     고복희     2014.12.02     1357  
  14     하나님께서 특송을 하라고     고복희     2014.12.07     1122  
  13     국립의료원을 가르쳐주신 성령님     고복희     2014.12.20     1101  
  12     나도 모르는 괴소문이     고복희     2014.12.24     1115  
  11     한마음교회로 인도하신 성령님     고복희     2014.12.23     1183  

    01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