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좋은글 > 고복희사모 글모음
 
   
국립의료원을 가르쳐주신 성령님
고복희사모 [master]   2014-12-20 오후 3:56:17 1256



 1990년1월8일 새벽에 시편81~89편을 읽었다 늘 새벽에 일어나면 성경 읽는 일이

즐겁다.하나님께서는 매일 매일 그 날 읽은 성경말씀속에서 응답을 주시니 누가 미쳤다

고 해도 마귀가 아니라, 하나님께 미쳤으니 나는 즐겁기만 하다.

 

국립의료원을 가려고 시내버스타고 동대문운동장에서 내렸는데 이런 일이 있었다.

버스에서 내려서 의료원을 찾느라고 앞만 보고 걷고 있었는데, 갑자기 내 양 다리를

더이상걷지 못하도록 보이지 않는 어떤 강한 힘으로 발목을 아주 세게 미는 것이었다.

그래서 나는 하는 수 없이 가던 길을 멈추게 되었고, 다시 뒤로 돌아서 앞으로 걷고 있

었다.내 발걸음이 이상하게 빨리 빨리 움직이며 아주 가벼운 발걸음으로 걷게 되었다.

 

나는 속으로는 아~ 내가 엉뚱한 곳으로 가고 있으니까 하나님께서 내 발걸음을 옳바로

인도해주시는구나 생각하고 계속 앞을 향해 걷고 있었는데 또 다시 내 발을 그만 멈추게

했다. 왜 그럴까 하고 오른 쪽으로 돌아보니 횡단보도가 있었다. 응  그러면 하나님께서

횡단보도로 건너가라고 하는가 보다, 라고 생각하고 그냥 건너가서 계속 앞만 바라

보고 걷다보니 오른쪽에 국립의료원 정문이 있었다. 그때 나는 깜짝 놀랐다. 또한 이런

조그마한일까지도 함께 해주시며 나를 이곳까지 인도해주시고 보호해주시고 옳바른

길로 가게 하신 성령하나님께 너무나 감사했다.  할렐루야!!

 

옳은 길 따르라 의의 길을 세계 만민의 참된 길 이길 따라서 살길을

온 세계에 전하세 만백성이 나갈 길 어둔 밤 지나고 동튼다

환한빛 보아라 저 빛 주 예수의 나라 이 땅에 곧 오겠네 오겠네.

 

나는 미친 여자가 아니라 사실은 성령에 취해있었고 성령께서 늘 인도해 주셨다

하나님의 사랑하심에 저절로 감사가 나왔지만 그것조차도 이상하다고 흉을 보며

주책이라고 하였다. 그때나 지금이나 나는 하나님의 사랑을 엄청 받고 산다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며, 


              늘 하나님의 사랑받고 사는 고복희사모

 

 

(IP : 58.140.209.116)
  사모의 길 (2017-08-21 오후 6:13:21)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사모의 길     고복희사모     2017.08.21     1328  
      국립의료원을 가르쳐주신 성령님     고복희사모     2014.12.20     1257  
  29     동선의 젊은 청년들아!!     고복희사모     2017.08.07     1026  
  28     동선교회성전건축의 이모저모     고복희사모     2012.09.11     3383  
  27     이런 가정을 이렇게 전도했습니다     고복희사모     2015.11.18     1851  
  26     신,구약 성경을 2시간동안에 다 읽었습니다     고복희사모     2014.11.29     1968  
  25     처음 성령 체험을 하게 된 동기(1)     고복희사모     2014.11.20     1956  
  24     성령 춤을 추던 날(2)     고복희사모     2014.11.19     1886  
  23     희생을 각오한 나에게 하나님의 음성을(3)     고복희사모     2014.12.27     1779  
  22     성령님이 주신 예언의 말씀     고복희사모     2015.03.21     1455  
  21     성령님께서 볼링대회 일등을     고복희사모     2015.03.02     1343  
  20     집 주인 이동숙님 가정을 전도한 이야기     고복희     2014.12.17     1379  
  19     최경숙사모이야기(흙일도교회)     고복희사모     2014.12.15     1423  
  18     장인수전도사와 홍희경집사이야기     고복희사모     2014.12.12     1401  
  17     은행에서도 함께하신 하나님     고복희사모     2014.12.11     1117  
  16     새벽기도에 관심있는 하나님     고복희     2014.12.09     1126  
  15     아! 여기가 에덴동산(광릉 수목원)     고복희     2014.12.02     1128  
  14     우거지 된장찌개 맛(개척 초창기)     고복희     2014.12.02     1481  
  13     하나님께서 특송을 하라고     고복희사모     2014.12.07     1252  
  12     나도 모르는 괴소문이     고복희     2014.12.24     1250  
  11     한마음교회로 인도하신 성령님     고복희사모     2014.12.23     1328  

    01 02